<월간국방과 기술>

국내유일의 종합 방위산업 정보, 군사전문지 Since 1979년

잡지소개

 
홈 > 월간<국방과 기술> > <국방과 기술> 소개 > 잡지소개

<국방과 기술> 창간 배경

방위산업 초창기인 1978년에 박정희 대통령으로부터 방위산업의 육성진흥을 위해서는 첨단 무기체계에 대한 기술과 정보를 군과 업체에 전달할 수 있는, 예를 들면 일본의 " 兵器と 技術 ", " 軍事硏究 " 같은 군사전문 잡지의 발행 필요성 지시에 따라, 1978년 10월 25일 국방부장관 발행 승인에 의거 1978년 11월 29일 문화공보부에 등록하여(등록번호 : 마포 라 - 00055) 1979년 1월 1일 창간하였다.

<국방과 기술> 발행 목적

국내 유일의 종합 방위산업 정보ㆍ군사기술 전문지로 선진 외국의 무기체계와 국내외 방산업계 및 방산시장 동향 및 최신 무기기술 정보를 군 및 방산업체, 국내 각 연구기관과 관계인사 등 일반에 소개하여 자주국방의 기반 구축과 방위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방문화 창달에 이바지하기 위함.

주요 게재내용

방위산업의 육성, 발전(활성화) 방안

연구개발 및 기술개발

향후 추진과제 및 발전 방향

선진 무기체계 및 기술정보

국내외 업계 및 연구소 동향

주변 안보환경 변화 등

발행부수 : 월 10,000~12,000부

방위사업청, 국방부와 각 군에 고정 판매 (월 5,100부)

주요 구독층

방위사업청, 국방부 정책, 방산, 군수관련 부서 및 직할 부대

육·해·공 각 군 본부 및 대대급 이상 전 부대

국내 유관 정부 부처, 국회, 정당, 언론사 등 기관

해외 유관기관 및 대사관

국내 각 대학 등 전국 학교기관과 군 교육기관, 도서관 및 자료실

국내 방산업체 및 관련업체

기타 일반 정기 구독자 및 국내 서점 위탁판매

국방과학연구소, 국방연구원, 국방기술품질원, 시험평가단 등 국내 연구기관(민간연구소 포함)

주요 특장점

43개국 국방무관 및 군수무관에게 배포되어 우리 방산 물자의 현지 수출 활동에 활용되고 있음

방위사업청과 계약에 의거 방위사업청, 국방부 각 부서와 직할부대, 육·해·공 각 군 본부 및 대대급 이상 부대에서 고정 구독

다변화하는 신세계 질서의 국내 최고 국방관련 잡지로서 방산분야의 기술, 경제 정보와 업체의 소식, 국방정책 소개

업계의 의사를 대변해 주는 여론 수렴의 광장

프린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