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회원사 소식

  • 덕산넵코어스, 우주항공 사업 진출한다
    • 작성자 : 문정운
    • 등록일 : 2022-02-08

    조회수 : 45609

  • 소형 위성발사체·자율주행 등
    GPS 기반 항법장치 상용화

    방위산업 전문업체 덕산넵코어스가 우주항공과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분야 위성항법장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덕산넵코어스, 우주항공 사업 진출한다


    정해호 대표(사진)는 “초정밀 위성항법장치 분야에서 20년 이상 쌓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소형위성 발사체는 물론 자율주행차, UAM 등에 적용할 항법장치 상용화에 나선다”고 7일 말했다.

    덕산넵코어스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으로 대표되는 인공위성 기반 초정밀 위치·항법·시각(PNT) 시스템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초정밀 감시센서로 이동체의 위치 및 속도, 자세 등을 정확하게 계산하는 기능을 갖춘 것은 물론 가혹한 환경에서도 고성능, 고내열, 고내진동의 차별화된 성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회사는 1997년 상용 GPS 수신기를 시작으로 2002년 군 무기체계에서 사용 가능한 군용 GPS 수신기를 출시하면서 방산 전문업체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2008년 우리나라 첫 위성 발사체인 ‘나로호’에 GPS를 적용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한국형 위성발사체 ‘누리호’에 위성항법 수신기 시스템을 개발해 공급했다.

    덕산넵코어스는 이를 기반으로 저궤도 소형 위성과 자율주행차, UAM, 드론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위성항법 수신기 개발에 본격 나서 국내외 위성항법장치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회사 측은 세계 각국이 소형·경량 위성발사체 개발 경쟁에 나서고 있어 앞으로 소형 위성항법 수신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는 관련 분야 시장이 2025년 1460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도 2035년까지 총 3조7000억여원을 들여 초정밀 위치·항법·시각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에 나섰다. 정 대표는 “지난해 울산에 기반을 둔 반도체·디스플레이 중견기업 덕산그룹에 인수되면서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며 “세계적 우주항공 전문회사로 도약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자료출처 :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2020765001

이전글
네비웍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관연구사업 수주
다음글
한국비철, 대한민국 대표 알루미늄 전문기업